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공식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해 PC와 모바일 플랫폼의 경계를 허물어 하나로 통합된 홈페이지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신한카드 홈페이지는 1300만명이 가입해 월 방문고객이 1200만명에 이르는 국내 대표 금융 플랫폼 중 하나로 고객들이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동일한 사용 경험을 하는 사용자 친화 중심의 채널로 거듭나게 됐다.

먼저 새롭게 단장한 신한카드 홈페이지의 가장 차별화된 특징은 심플한 구조에 있다.

신한카드는 고객의 이용행태 분석에 따라 고객이 찾는 빈도의 90%를 차지하는 서비스를 초기 화면 ‘자주 찾는 메뉴’에 배치해 고객의 접근단계를 최소화했다.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가장 빠르게 제공하는 것이 홈페이지의 본질이라는 판단에서다.

이밖에 다양한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을 위한 고도화된 검색 엔진과 챗봇을 초기화면에 배치하고 검색어 추천과 고객별 맞춤 검색 기능 등을 통해 고객이 필요한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신한카드는 고객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최신 디지털 기술을 도입했다.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숫자 6자리의 간편 비밀번호 로그인이다. 기존에는 홈페이지 가입 시 로그인을 위한 아이디와 비밀번호 설정이 필수였지만 이번 개편을 통해 고객은 등록한 브라우저에서 간편 비밀번호만으로 로그인할 수 있게 됐다. 나아가 홈페이지 회원이 아니더라도 휴대폰이나 카드를 통한 일회성 인증으로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성을 확대했다.

고객이 불편해하는 사항 중 하나였던 보안 프로그램 설치도 개선됐다. 신한카드는 브라우저 인증서 기술을 이용해 고객의 선택에 따라 ‘액티브 엑스(Active X)’ 같은 보안프로그램 설치 없이도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보안 환경을 구축했다. 여기에 고객의 사용 기기에 맞춰 해상도를 최적으로 맞춰주는 기능을 탑재해 고객이 어떤 환경에서도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서비스 기능과 채널 연계성도 대폭 강화됐다. 홈페이지에 로그인하면 각각의 메뉴에서 나에게 맞는 배너, 나의 이용 행태별 카드·혜택 등 고객별로 개인화된 컨텐츠가 자동으로 추천된다. 고객이 신한카드 안내 문자메시지를 받고 상세 내역 URL을 누르면 간단한 인증만으로 홈페이지 전 메뉴를 이용할 수도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이번 리뉴얼을 맞아 홈페이지 통합 개편 기념 이벤트를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다. 신한카드 홈페이지 구석구석에 숨겨진 신한카드 대표 캐릭터 ‘판귄’을 찾아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무선 고속 충전 패드를 증정한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 First 본부장은 “신한카드는 리뉴얼된 홈페이지가 대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브랜치’로서 전사 서비스를 혁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디지털상에서 신한카드만의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밀했다.

웹사이트: http://www.shinhancard.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


물맛연구소 사이트(http://water.coway.co.kr)는 정수기와 물에 대한 코웨이의 전문성 및 리더십을 알리고 고객에게 물맛의 중요성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된 사이트다. 특히 사용자가 사이트 내의 체험형 콘텐츠들을 통해 물 음용의 중요성을 간접 체험하고, 맛있는 물을 제공하는 정수기가 필요하다는 인식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


https://www.kaida.co.kr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제공과 모바일 접근성 향상을 위해 공식 홈페이지를 새롭게 개편했습니다.
새롭게 바뀐 협회 홈페이지는 방문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화면을 재구성하고 레이아웃을 최적화했으며 이전 홈페이지의 사용자 데이터를 분석하여 가장 많이 찾는 통계자료 및 메뉴들을 전면에 배치하여 접근성을 강화했다.
또한 이용빈도가 높은 수입 자동차 관련 통계 메뉴는 원하는 데이터를 보다 편리하고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개편하여 통계자료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름 :